제주 추동 고등어
21,000원

매주 [월][목] 발송합니다.
수 10:00 ~ 일 10:00 주문 : 월요일 발송
일 10:00 ~ 수 10:00 주문 : 목요일 발송




상품소개

가장 맛있을 때 잡은 참고등어

9월~12월 산란 후 먹이활동이 왕성해진 가장 맛있는 고등어를 들여옵니다. 서귀포와 성산포에서 들여오는데, 맛이 떨어지는 망치고등어가 아닌 싱싱한 참고등어만을 선별하여 들여옵니다. 머리와 꼬리를 떼어내고 살만 발라낸 뒤, 가운데 큰 뼈를 제거한 후 깨끗이 씻어 짜지 않게 간합니다. 싱싱한 상태에서 손질한 후 진공포장 및 급속냉동합니다.



고등어와 갈치를 프라이팬에 올려 구운 뒤 고슬고슬 잘 지어진 밥을 퍼 담고, 김치를 꺼내세요. 그리고 잘 구워진 생선을 접시에 담아 밥상에 올리면 쉽고 빠르고 따뜻한 집밥 완성! 김녕해녀마을의 제주 고등어는 언제든지 냉동실에서 꺼내어 해동 후 굽기만 하면 야들야들 촉촉한 생선구이로 드실 수 있습니다. 머리, 꼬리, 큰 뼈가 없어 음식물 쓰레기도 적게 나오는 건 안 비밀!


더 맛있게 굽는 방법

생선구이는 너무 좋아하는데 팬에 들러붙거나 냄새가 걱정되시나요? 이렇게 한번 해보세요! 종이 포일에 생선을 올리고 접어 덮은 뒤 모서리 부분을 접어 입구를 막은 후 구워주세요. 레몬이나 허브를 넣어도 좋습니다.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은 안전한 고등어입니다. 




배송정보
매주 [월][목] 발송합니다.
수 10:00 ~ 일 10:00 주문 : 월요일 발송
일 10:00 ~ 수 10:00 주문 : 목요일 발송



생산자소개
7명의 해녀와 함께하는 만제 김녕해녀마을

몇 년 전부터 제주에는 호텔과 콘도 등 건물이 많아지며 관광산업이 발달하고 있습니다. 평생 제주 앞바다 보며 살아온 지역민들과 공생하는 방식의 개발은 아니었지요. 만제영어조합법인의 김수정 대표는 이렇게 말합니다. “깨끗한 제주 앞바다에서 잡은 수산물을 제주 사람들의 손으로 손질하고 포장합니다. 좋은 상품을 개발할수록 더 많은 지역민을 고용해 일자리 창출을 해낸다는 것이 얼마나 뿌듯한지 모릅니다.” 김녕해녀마을은 7명의 해녀와 지역민들이 모여 자신의 고향, 삶의 터전에서 안정적인 소득 발판을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구성/포장
  • 반쪽 살고등어 1kg (170g 이상 5~6쪽)
  • 반쪽 살고등어 2kg (170g 이상 10~12쪽) 

※ 제주에서 발송되기 때문에, 기상 악화의 경우 발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이점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Q. 고등어 크기가 어느정도 인가요?
A. 총 길이는 20cm 내외입니다. 중량은 모두 같으나 두께, 넓이에 따라 길이가 다를 수 있습니다.

Q. 고등어에 가시가 있나요?
A. 가운데 두꺼운 가시와, 양쪽 작은 가시는 제거해서 보내드리지만, 살 사이사이에 들어있는 가시는 제거하여 드셔야 합니다. 이점 꼭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교환 및 환불 안내  고객님의 단순 변심으로 인한 반품은 어려울 수 있으니 양해 바랍니다.
   자세히 보기


 고객센터


채널톡 문의 (평일 10시 ~ 17시)
홈페이지 우측 하단 말풍선을 클릭하셔서 문의 사항이나 불편사항을 남겨주세요.

이메일 문의 (24시간 접수)
contact@ffd.co.kr  /  운영시간에 순차적으로 답변드립니다.

전화 문의 (평일 10시 ~ 17시)
1600-3418



상품정보 제공고시
포장단위별 용량(중량), 수량, 크기
1kg,2kg
생산자
만제영어조합법인
원산지
국산 (제주도 제주시)
보관방법 또는 취급방법
수령 후 냉동보관
제조연월일(포장일 또는 생산연도), 유통기한 또는 품질유지기한
별도표시, 제조일로부터 24개월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1600-3418
구성품
제주 반쪽 고등어살
구매평
Q&A

농사펀드가 생각하는 맛.


본연의 맛



진정한 '맛'은 본연의 특성을 간직한 먹거리만이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더 달고, 더 부드러운 것을 맛있는 먹거리로 정의하지 않습니다. 환경, 농사방법, 품종특성 등을 고려하여 자연에 가까운 맛을 전달합니다.


차이의 인정



농사의 특성 상 균일한 맛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것을 이해하고 사용자에게 그것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같은 사과라도 나무의 위치, 햇볕을 받는 정도에 따라 맛이 다르고 수확하는 시기에 따라서도 맛이 다르다는 것을 기본으로 생각합니다.

투명하게 공개



이 태도 안에서 농부를 지지하고 더 '맛'있는 먹거리를 길러내도록 지원합니다. 다만 사용자의 선택을 돕기 위해 먼저 확인이 가능한 먹거리는 내부 구성원이 맛을 보고 후기를 공유합니다.  


맛에 대한 사용자의 의견도 가리지 않고 투명하게 공개하고 농부에게 전달합니다.